창녕산업벨리 경상도 경제심장으로 도약

기사입력 2017-01-05 16:20:48

영남산단 조감도


[산업일보]
창녕산업벨리가 경상남도의 경제심장으로 도약한다. 창녕~현풍 간 고속도로 6차선 확장 및 대합 IC 건설 사업에 가속이 붙는다.

경상남도는 창녕산업벨리의 핵심 사업인 영남일반산업단지 계획을 승인 고시했다고 5일 밝혔다.

창녕산업벨리의는 국내 3대 타이어 브랜드인 넥센타이어 입주, 대합일반사업단지의 분양 완료, 영남일반산업단지 계획이 승인 완료됐고 앞으로 추진예정인 대합 2일반 산업단지, 창녕산업밸리 근로자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대합미니복합타운이 순차적으로 입지하면 총면적 379만2천㎡, 총 투자금액 1조7천34억 원, 고용유발 1만3천571명에 이르는 경상남도의 경제심장으로 도약할 것이다.

영남일반산업단지는 SK건설(주), 부산강서산업단지(주) 등이 지분에 참여해 설립한 영남일반산업단지(주)가 창녕군 대합면 일원에서 2020년까지 총사업비 2천354억 원을 투자해 자동차 제조업 등 9개 업종이 입주하는 140만9천527㎡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계획이다.

경상남도는 지난 2015년 5월 27일 수도권 기업 투자설명회를 통해 투자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으며, 지난해 6월 3일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을 받아 6개월 만에 인허가를 완료했다. 신규투자 2천354억 원, 고용창출 6천71명, 생산유발효과 1조5천억의 투자유치에 결실을 이뤘다.

아울러 창녕 산업벨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부내륙고속국도 창녕 현풍 간 6차선도로 확장과 대합IC설치, 울산 함양간 고속국도 개통,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구산업선의 창녕대합 연장 확정 등 기반시설이 조기에 구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성재 도시교통국장은 “창녕 산업벨리는 경남 중부내륙의 교통 허브가 되어 입주기업들의 물류비용 절감으로 신규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가 넘치는 경제 심장으로 거듭나 경상남도 미래50년의 새로운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 이용문의

상담가능시간 : 오전9시 ~ 오후6시 (토요일,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대표번호 : 1588-0914 전화전 Click 이메일 : cs@daara.co.kr

(주) 산업마케팅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전화 : 02-2688-6800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webmaster@daara.co.kr | 대표이사 : 김영환
사업자번호 : 113-81-39299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주) 다아라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전화 : 02-2618-9530 팩스 : 02-2688-6577
이메일 : ad@daara.co.kr
사업자번호 : 113-86-70903 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