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불법 중개행위 부동산 47개 업소 적발

해당 업소 업무정지 및 과태료 부과 등 행정 처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기사입력 2017-11-01 17:26:27

[산업일보]
최근 각종 개발 등으로 땅값이 급등함과 동시에 부동산 시장의 불법 중개행위가 늘어나면서 피해사례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4개 시·군을 대상으로 불법·부당영업 부동산을 집중 점검해 47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31일 시·군·구 공무원 및 공인중개사협회 등과 합동으로 지도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부천·용인·여주·고양 등 4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해당 지역은 무자격·무등록 등 불법 중개행위가 많았던 곳이다.

지도 점검 결과 무등록 중개 2곳, 자격증 대여 5곳, 유사명칭 사용 12곳 등이 적발됐다. 또한 서명날인 누락 6곳, 확인 설명서 미작성·불성실 12곳, 고용인 미신고 1곳, 중개보수 미게시 8곳, 기타 1곳 등도 행정처분을 받게 됐다.

실제로 용인시 A 공인중개사무소에서 일하는 중개보조인 B씨는 공인중개사 C씨가 자리를 비웠는데도 C씨의 이름과 도장을 도용해 주택매매를 하다 적발됐다.

경기도는 무등록 중개행위와 자격증 대여, 유사명칭 사용 등 중대한 불법행위를 한 19곳을 경찰 등 사법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현행법상 자격증 대여나 유사명칭 사용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도록 돼 있다.

또한, 공인중개사가 계약서에 서명을 하지 않거나 고객에게 계약 내용을 설명한 뒤 받는 확인 설명서를 작성하지 않는 등의 부당 영업을 한 업소 28곳에 대해서는 시·군 등에 통보해 업무정지나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부동산 거래시장의 안정성을 도모하고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부동산 과열지역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탈법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