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부지, 4개시 3개 후보지역 ‘각축’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기사입력 2017-11-06 13:11:58

[산업일보]
경기 북부지역 성장을 견인할 2차 테크노밸리 부지 선정이 공개경쟁을 통해 오는 13일 결정된다.

경기도는 이날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북부2차 테크노밸리 공개제안 발표회’를 개최하고, 당일 선정 부지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테크노밸리 부지선정에 있어 공정한 결정을 약속한 바 있는 경기도는 가장 공정한 방법을 고심한 끝에 공개제안 발표회를 통한 부지선정 방안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개제안 발표회에는 유치 희망서를 제출한 의정부시, 양주시, 구리‧남양주시의 후보지역 제안 발표와 심사위원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입지를 결정하게 될 평가단은 총 8명으로 경기연구원과 도시계획위원회, 산업입지심의위원회 위원, 일산테크노밸리 자문위원회 위원 가운데 경기북부 지역연구와 입지계획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구성할 계획이다. 다만 공정한 평가를 위해 후보지역의 도시계획위원, 지역연구자는 제외된다.

평가위원회는 지자체 참여도, 입지여건, 사업신속성, 개발구상을 기준으로 최종 입지를 선정하게 된다. 도는 이런 평가기준을 사전에 공개해 해당 지자체에서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4개 지자체가 제출한 제안서를 살펴보면 먼저 의정부시는 녹양동 일원 30만㎡ 부지에 1천99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섬유·가구·전자업종을 유치한다. 시는 의정부 용현산업단지와 패션의류타운, 대학과 연계한 제조-생산-유통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점으로 제시하고 있다.

양주시는 남방동과 마전동 일원 55만5천㎡ 부지에 2천63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섬유, 패션, 전기·전자 업종을 유치한다. 시는 해당 지역이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성장관리권역으로 도시첨단산업단지 추진을 통해 사업기간을 단축하고 입주기업에 세제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구리·남양주시는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 29만2천㎡ 부지에 1천71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IT(Information Technology), CT(Culture Technology), BT(Bio Technology), NT(Nano Technology) 업종을 유치할 생각이다. 구리·남양주시는 고속도로와 경춘선 등 교통환경이 좋아 기업수요가 높다는 점과 왕숙천을 활용한 친환경적인 공간구성 등을 강점으로 제시했다.

경기도는 현재 기존 판교테크노밸리에 이어 경기북부와 서부지역에 테크노밸리를 조성 중이다.

경기북부 1차 일산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구 일원 약 50~80만㎡ 부지에 1조6천억 원을 투자해 공유도시, 에너지자립형 친환경 도시,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통합관리 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경기서부권역인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일대 205만7천㎡ 부지에 1조7천524억 원을 투입해 2022년 조성된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