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GB주민지원사업에 294억 투입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기사입력 2017-11-07 13:11:03

올해 실시된 고양시 섬말천 정비공사 공사 전·후 모습

[산업일보]
경기도는 2018년 국비 201억 원과 시‧군비 92억 원 등 총 294억 원을 투입, 수원시 등 18개 시·군 개발제한구역(GB)에 41개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는 주민들을 위한 것으로, 도로와 주차장, 공원, 하천 및 주거정비 등 생활환경을 개선하게 된다.

경기도에 따르면 내년에는 ▲도로, 하천, 상수도급수관 등 주민생활 개선을 위한 생활편익사업과 ▲여가녹지, 산책로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 ▲주택개량과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노후주택 개량사업 ▲소형 LPG저장탱크를 보급하는 LPG보급사업 등 4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상습 수해피해 지역인 고양시 덕양구 도내동 중모루천 정비공사(5억2천500만 원), 좁은 도로로 차량 통행에 불편을 겪고 있는 화성시 비봉면 쌍학리 주민을 위한 동학~벌말 확포장 공사(2억7천만 원) 등 생활편익사업 25건에 195억 원이 투입된다.

환경문화사업으로는 부천시 고강동에 위치한 고리울 여가녹지 조성사업(7억 원), 굴포천과 아라뱃길을 연결하는 산책로 조성사업(6억5천만 원)등 8건에 84억 원이 투입된다.

이밖에 시흥시 월곶동과 의왕시 골우물길 주택 2채에 대한 노후주택 정비에 4천400만 원, 남양주 조안면 등 남양주 6개 지역에 LPG저장탱크 설치사업 14억7천600만 원이 투입된다.

김기세 경기도 지역정책과장은 “개발제한구역 거주민의 노령화 추세에 따라 찾아가는 건강검진, 찾아가는 영화관 등의 의료·문화·복지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면서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는 거주민을 위해 신규 주민지원 사업을 도입하는 것은 물론 불합리한 제도개선 노력도 병행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현재 21개 시군에 1천170.6㎢(면적)의 개발제한구역이 있으며 총 2만1천735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