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단지내 상가 입찰에 105억 몰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기사입력 2017-11-28 14:22:23

[산업일보]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최근 실시한 단지 내 상가 입찰에 100억 원이 넘는 돈이 몰렸다.

28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24일 실시된 LH 단지내 상가의 입찰 결과, 신규 공급된 △시흥목감 A2블록 6호 △시흥목감 B3블록 5호 △대구대곡2 S블록 6호 △창원자은3 A1블록 8호 △경남혁신 A3블록 5호 △양산물금2 H-1블록 7호 등 37호 중 1호를 제외한 36호가 주인을 찾았다.

낙찰된 36호 상가의 낙찰가 총액은 105억5천464만300원, 평균 낙찰가율은 135.3%를 기록했다.

양산물금2 H1블록 103(호)은 예정가 1억3천500만원보다 1억1천565만5천500원 많은 2억5천65만5천500원에 낙찰돼 이번 공급 상가 중 최고 낙찰가율인 185.7%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단지 내 상가는 비교적 소액으로 투자 가능하고 안정적인 고정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 등 장점으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공급 상가는 대체로 과열양상 없이 무난한 낙찰가율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