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거래 관련 탈세혐의자 261명 581억 원 추징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기사입력 2017-11-28 16:03:33

[산업일보]
최근 강남재건축아파트등의 가격상승과 이에 따른 부동산거래과정에서의 세금탈루 행위와 관련, 국세청은 세무조사가 마무리된 261명에 대해 581억 원을 추징했다고 28일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8월9일부터 9월27일까지 2차례에 걸쳐 탈세혐의자 588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 ▲회사수입을 대표 개인계좌로 빼돌린 후 주택취득▲재력가인 외가로부터 현금증여받아 주택취득 ▲친인척·지인계좌를 이용해 분양권 과소신고한 경우 등을 확인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선 2차례의 세무조사 후에도 주택 가격 상승지역을 모니터링(정보수집)하고, FIU(금융정보분석원) 혐의 거래 정보 및 국토교통부의 자금조달계획서를 수집·분석해 왔으며, 분석 결과,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세금 탈루 혐의가 있는 255명에 대해 추가로 세무조사에 착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