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거래 시장, 서울·수도권이 상승세 주도

기사입력 2018-10-11 15:19:04

거래비중 73% 차지, 서울-지방 매매 온도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산업일보]
오피스텔 거래시장의 온도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이 아닌 비수도권 지역과의 온도차가 컸다.

11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12만8천6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만3천133건 대비 1만5천484건(13.7%)이 증가했다.

경기권이 5만1천247건, 서울 3만212건, 인천 1만3천30건으로 집계됐다. 전국 거래건수의 73.5%인 9만4천489만건이 서울·수도권에 집중됐다.

지방은 같은 기간, 3만4천128건이 거래돼 전년동기(2만8천192건)보다 21%가 늘었다. 이 수치는 서울·수도권 거래량의 3분의 1 수준이다.

이런 분위기는 매매가격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월 100.3 ▲2월 100.6 ▲3월 100.9 ▲4월 101.1 ▲5월 101.3 ▲6월 101.4 ▲7월 101.5 ▲8월 101.7 ▲9월 101.9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서울의 집값 상승세가 오피스텔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지방의 매매가격지수는 1월 99.9에서 시작해 9월 98.72%까지 떨어지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가격 상승에 따라 오피스텔 가격 동반 상승 중인 광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오피스텔 시장에서 수도권과 지방간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시세차익까지 고려하는 오피스텔 투자자라면 최근 각 지역의 집값 변화를 선행지표로 활용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