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임대수익률 ‘5% 붕괴' 역대 최저

기사입력 2019-03-12 18:51:39

2019년 입주물량, 2009년 대비 ’13.2배 폭증’


[산업일보]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전국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사상 처음으로 연 5% 선이 붕괴됐다. 올해 오피스텔 입주 예정물량은 8.8만실로 2009년과 비교하면 13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오피스텔의 수익성과 직결되는 은행권 담보대출 금리는 연 4~5% 수준까지 상승해 임대수익 확보에 적색신호가 켜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의 연도별 임대수익률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기준 연 5%의 임대수익률이 붕괴된 것으로 조사됐다. 2002년부터 전국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을 집계한 이래 사상 처음이다. 서울 지역의 경우 2016년부터 연 5% 이하로 떨어진 이후 현재 연 4.63% 수준에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그 외 지역은 ▲경기(4.99%) ▲인천(5.89%) ▲부산(5.14%) ▲대구(4.64%) ▲광주(6.40%) ▲대전(7.26%) ▲울산(4.53%)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 별 임대수익률 편차는 있지만 전반적인 하락 추이는 비슷하다.

올해 전국 오피스텔 입주 물량은 8만8천714실로 2004년(9만567실)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물량이 가장 적었던 2009년 입주물량(6천691실)과 비교하면 13.2배 많은 수준이다. 2019년 입주물량의 확대는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이 이끌고 있다. ▲서울(1만1천493실) ▲경기(4만559실) ▲인천(1만486실) 등에서 총 6만2천538실이 입주 예정이다.

오피스텔의 초과공급 우려감은 2020년에도 이어질 예정이어서 임대수익률의 추세적인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현재(연 4~5%) 수준에서 추가 상승 가능성까지 열려 있어 임대수익을 노리는 오피스텔의 상품가치 하락도 예상된다. 특히 공급량의 증가로 공실 비중이 덩달아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일부 오피스텔 단지는 연 4% 수준의 임대수익률 확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광고센터 제휴문의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원격지원

(주)산업마케팅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대표자 : 김영환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사업자정보 확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구로-0421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운영시간 : 평일 09:00 ~ 18:00 (주말/공휴일 휴무)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