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시장 “공공택지 사업 제2의 발전 기회 될 것”

기사입력 2019-05-08 17:12:30

안산스마트허브의 생산성 약화와 시 경쟁력 해결안 발표


[산업일보]
안산스마트허브의 생산성 약화와 인근 지역의 개발로 인한 인구가 빠져나가면서 안산시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판단한 윤화섭 안산시장이 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차원으로 추진되는 공공택지 사업을 시세 확장을 위한 제2의 발전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최근 시는 안산스마트허브의 생산성 약화, 인근 개발지역으로의 인구 유출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면서 “10년 동안 공공주택 공급이 전무한 실정으로 청년, 신혼부부, 고령층, 저소득층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전날 수도권 지역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안산 장상지구와 신길2지구에 각각 1만3천, 7천 가구 규모의 중규모 공공택지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221만㎡ 규모의 장상지구에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신안산선(안산~여의도) 성포역~목감역 노선 선형을 변경해 지하철역과 광장을 추가로 신설하기로 했다.

인근을 지나는 광명~서울고속도로의 나들목(IC)과 진입도로도 신설하며, 사업구역에 편입되는 도로를 왕복 4차선으로 확장하는 한편, 국도42호 연결지점 교차로 3곳을 입체화하는 등 교통망을 확충하기로 했다.

전철 4호선 신길온천역 일대 75만㎡ 규모로 조성 예정인 신길2지구는 청년·신혼부부를 주 공급대상으로, 청년희망타운을 목표로 추진된다. 또한, 축구장 25개 면적보다 넓은 18만㎡ 규모의 공원이 들어서며, 안산시계와 인접해 진행 중인 ‘시흥 거모공공택지 사업’과 연계해 철도·도로 등 광역교통망을 확충할 방침이다.

장상지구와 신길2지구에는 각각 신안산선, 전철 4호선 역세권이 형성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상업·업무 등을 갖춘 자족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장상지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상록을)이 함께해 공공택지 조성 사업에 대한 환영의 뜻을 표했다.

윤 시장은 “현재 안산시에서 진행 중인 공동주택 재건축사업과 공급계획 시기가 중복되지 않도록 노력 하겠다”며 “새롭게 조성되는 공공주택 공급 계획을 장기적인 방향으로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