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 착공 언제쯤 시작되나

기사입력 2018-07-05 15:27: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上)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下)양주 테크노밸리

[산업일보]
경기도와 양주시, 구리시, 남양주시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북부2차 테크노밸리조성사업 착공에 앞서 타당성 조사에 들어간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양주 테크노밸리를 추진 중인 양주시는 지난 2일,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를 추진 중인 구리시와 남양주시는 5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하 지행원)에 약정 체결 공문을 각각 발송했다.

현행 제도는 지방자치단체가 총 500억 원 이상 규모의 신규 사업을 추진할 때 행정안전부장관이 지정한 전문 연구기관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양주시와 구리시는 지난 4월 경기도를 통해 행정안전부에 타당성조사를 의뢰한 바 있다.

타당성 조사는 내년 2월까지 약 7~8개월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지행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행정안전부에 중앙투자심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내년 상반기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면, 하반기 조사․설계용역 착수 등의 수순을 밟아 이르면 양주 테크노밸리는 2022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2023년에 각각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47만5천770㎡ 규모 부지에 2천32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는 섬유·패션과 전기·전자 분야를 특화하는 첨단단지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일원 22만1천296㎡, 남양주시 퇴계원면 일원 7만2천424㎡ 등 총 29만3천720㎡ 규모 부지에 2천15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ITㆍBTㆍCT 분야를 특화하는 첨단단지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북부지역은 각종 규제와 산업기반 부족 등으로 인해 남부지역보다 민간 개발의 수요가 낮은 만큼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과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타당성을 확보하겠다”면서 “북부2차 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성장과 한반도 신경제의 중심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