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시청·충무로 상가와 오피스, 예전 명성은 어디로‥

기사입력 2019-06-05 14:09:39


[산업일보]
을지로·시청·충무로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이 심상치 않다.

올해 1분기 서울 주요 지역 상업용 부동산의 평균 공실률이 11%라는 통계가 나왔다. 지난해 4분기 공실률 11.4%에 비해 공실률은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시청·을지로·충무로 등 서울의 주요 업무·상업지역 공실률이 높게 나타났다.

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1분기 서울 주요지역 상업용 부동산의 공실률은 전년도 4분기 공실률 대비 0.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화곡동(21.7%)이었고 목동이 21.2%로 뒤를 이었다.

서울의 주요 업무·상업지역도 공실의 위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을지로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20.9%로 화곡동, 목동에 이어 3번째로 높은 공실률을 기록했으며 ▲시청(20.8%), ▲충무로(20%), ▲강남대로(15.9%) 등도 높은 공실률로 조사됐다.

상가정보연구소 조현택 연구원은 "부동산 경기뿐 아니라 실물경제를 비롯한 전반적 경기가 좋지 않아 높은 월세를 부담하지 못하고 폐업하는 세입자가 늘고 있다"며 "또한 서울에 오피스가 집중했던 과거와 달리 경기도를 비롯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에 오피스가 공급되어 서울의 오피스 수요가 이탈된 것도 서울의 오피스 공실에 영향을 미쳤다"고 진단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