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로, 사당, 목동, 을지로 오피스 공실률 감소

기사입력 2019-08-21 15:08:12

홍대합정, 도산대로, 영등포 등 상승


[산업일보]
서울시 오피스 공실률이 전분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

21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분기 서울 오피스 평균 공실률은 10.2%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대비 0.8%P 낮아진 수치다.

(자료=통계청 /분석 및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서울에서 전분기 대비 오피스 공실률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0.9%에서 14.9%로 6%P 감소한 을지로다. 목동(21.2%→15.5%, 5.7%P 감소), 강남대로(15.9%→13%, 2.9%P 감소), 사당(7.5%→4.6%, 2.9%P 감소)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공실률이 상승한 지역은 도산대로로 1분기 7.9%에서 11.1%로 3.2%P, 서초와 영등포, 시청, 공덕역, 홍대합정 등 5곳 지역의 오피스 공실률도 상승했다.

공실률이 증가했지만 도산대로와 홍대합정 오피스 임대료는 100원(1㎡당) 상승했으며 시청, 서초, 공덕, 영등포 등의 오피스 임대료는 보합을 유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서울시 오피스 공실은 1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 10%대를 기록하고 있어 여전히 주요 오피스 강세지역의 시장 여건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최근 1인 기업의 증가와 임대료 부담으로 도심 오피스 보다 소형(섹션) 오피스, 공유 오피스,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실속형 상품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