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수익률 가장 높은 곳 ‘광주광역시’

기사입력 2019-10-15 16:19:47

서울 ‘하위권’, 수익률 가장 낮은 지역 ‘세종시’


[산업일보]
전국 오피스텔의 9월 평균 매매가격은 1억7천770만 9천 원, 월 평균 임대료는 64만6천 원으로 조사됐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9월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2억2천702만 원을 기록한 서울시였고 ▲경기도(1억6천819만9천 원), ▲부산광역시(1억3천89만5천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은 6천376만4천 원을 기록한 광주광역시, ▲대구광역시(8천895만4천 원), ▲울산광역시(1억110만2천 원), ▲세종시(1억145만3천 원) 순이다.

월평균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76만9천 원 ▲경기도(64만6천 원) ▲부산광역시(48만 원), ▲대전광역시(47만6천 원) 등의 지역이 서울 뒤를 이었다. 임대료가 가장 낮은 지역은 33만1천 원을 기록한 광주광역시였고 ▲세종시(35만8천 원) ▲울산광역시(42만3천 원) ▲대구광역시(43만6천 원) 등이다.

투자금액 대비 투자를 통해 발생하는 연수익률(9월 현재 기준)이 가장 높은 지역은 8.18% 수익률을 기록한 광주광역시다. 반면 가장 높은 월 임대료를 기록한 서울의 오피스텔 수익률은 4.86%로 전국에서 세종시 다음으로 낮은 연수익률로 집계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월 임대료가 높은 오피스텔일지라도 매매가격이 높다면 수익률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높은 매매가격의 오피스텔에 공실이 발생한다면 그 손실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전했다

조연구원은 “오피스텔은 지방 도시 상품이라도 관리 업체를 고용하거나 교통 환경이 좋아져 관리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본인의 투자금액과 목적에 맞춰 다양한 지역으로 시야를 넓힌다면 원하는 수익률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광고센터 제휴문의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원격지원

(주)산업마케팅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대표자 : 김영환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사업자정보 확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구로-0421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운영시간 : 평일 09:00 ~ 18:00 (주말/공휴일 휴무)

대통령표창